쉼표

쉼표

몇 달간 많은 것들이 바뀌었다.

우선 식구가 하나 늘었다. 한 아이의 일생 (평생은 아니더라도.) 을 책임질 사람이 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더 엄중한 책임이 내게 추가되었다는걸 의미한다. 지금까지 스스로 생각해도 나름 군더더기 없는 시간들을 보내며 살아왔다고 생각하지만 앞으로는 지금보다 더 잉여스러운 시간허비도 허용되지 않을것 같아 한편으론 조금 씁쓸하다. 하지만 나를 보고 웃는 아기의 미소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그정도는 감내할만 하다고 생각된다. 모든 아빠가 같은 생각이지 않을까 싶다.

회사를 옮겼다. 정확히 말하자면 옮길 것이고 이로써 5년간 다니던 회사와 이별을 하게 되었다. 이전에 다니던 회사가 너무 좋다보니 이러한 결정을 내리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거듭하였고, 후회가 없을 확신이 있을 때까지 신중했기에 지금으로썬 마음이 너무나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그만큼 옮겨가게 될 회사가 내겐 메리트있다. 5년의 시간은 내 전체 경력생활 중 절반을 차지하는 시간이다. 그만큼 회사에 대한 애착도 컸고 지내온 시간만큼 나름 업적도 쌓아 인정도 받았으며, 무엇보다 지난 5년동안 생사고락을 같이 해왔던 동료들과 헤어지는 것이기에 나오는 발걸음이 가볍지만은 않았다. 그래도 뭐 이바닥은 좁다는걸 누구라도 알기때문에 때되면 다시 만나리라 생각되지만..

맥북프로 레티나(MBPR)를 샀다. 전에 쓰던 맥북에어는 지인에게 팔았다. 애플빠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솔찍히 OS X 꽤나 좋다. 지금까지 사용해오던 Windows 만큼의 생산성을 지금 당장 낼 수는 없지만 그 가능성은 맥북에어로 충분히 체험했다. 게임도 물론 많이 하지만 그건 데스크탑으로 하면 되기에 플랫폼을 바꾸는데 걸림돌이 되지는 않는다. 이마저도 맥북프로 사양이 꽤나 좋은데다 패러렐즈8를 구입하였으므로 현 시점의 플래그쉽 데스크탑의 8할 정도 사양의 게임을 돌리기에 무리가 없다!! po돈wer! 후후. 그리고 무엇보다 MBPR 자체가 성능에 비해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고 미개봉신품을 중고가격으로 구할 수 있었기에 부담없이 지를 수 있었다. 앞으로 맥프레와의 생활이 기대된다.

미래형이지만, 이사를 갈 것이다. 물론 옮기게 될 직장 근처로.. 계약만료가 곧 되기도 하고 회사와 거리가 가까운게 내 회사생활 생산성 측면으로 볼 때 좋기에 결정엔 변함이 없을 것 같다. 아직 집을 구매하기엔 적기인것 같지 않아 다시 전세로 옮겨갈 것 같다. 물량이 있기만 기도할 뿐이다.

지금은 와이프와 아기를 동반하여 속초로 가족여행을 와 있다. (그리고 맥프레로 작성 중) 한동안 시간을 짜내어 가족을 데리고 여행을 가기 힘들것 같아 좀 무리를 하여 2박 3일의 스케쥴을 계획하였고 내일이면 다시 서울로 돌아간다. 속초의 가을바다는 생각보다는 그리 춥지 않았다. 시설도 너무 좋았고 숙소 앞 데크에서 심야 삼겹살 파티로 추억도 건졌으며 시원한 바다전경의 청간정과 방금 잡아올려 손질한 싱싱한 회, 속초 중앙 시장의 명물 닭강정 등, 몇가지 키워드로 향후 몇년간 불싸지를 에너지는 충분히 섭취한 것 같다.

이건 청간정에서 본 바다 풍경

dsc00918.jpg

의견

내용을 입력하세요. ( 도쿠위키 문법 사용 가능 ):
SNEXA